SET-UP
Open Recent Graphic Design 2019
2019


사진: 김경태

커미션 작업
모란과 게: 심우윤 개인전
(최근 그래픽 디자인 열기 2019)
기획: 양지은, 김동신, 워크스
사진: 이의록, 김경태


SET-UP
심우윤이 제작한 그래픽 디자이너 심우윤을 위한 셔츠·바지·가방 셋업*. 몸에 달라붙지 않는 넉넉한 핏으로 입기 편하면서도 소재에 도는 광택이 드레시한 느낌을 주어 출근할 때나 미팅이 있을 때나 전천후로 소화가 가능하다. 직업 특성상 장시간 앉아 작업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바지 허리 부분은 고무줄로 처리하였으며, 피로가 쌓인 퇴근 후에도 쉽게 세탁할 수 있도록 실크보다는 실용적인 폴리에스터 소재를 사용하였다. 일반적인 상 · 하의 셋업에 같은 원단으로 만든 가방을 추가하여 전체적인 룩의 완결성을 더 높인 것은 물론, 셔츠 · 바지 · 가방의 조합이 부담스러운 날에는 개별 아이템만도 착용이 가능해서 다채롭게 활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이 셋업의 가장 큰 특징은 표면의 텍스타일 패턴으로, 중채도의 녹색 돌무늬 패턴은 추억 속 떡볶이 그릇 같아 보이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패션 브랜드 아크네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서로 다른 것이 연상되는 이 패턴의 셋업이라면 그래픽 디자이너로서 적당히 세련된 인상을 주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동시대적 감각을 뽐낼 수 있을 것이다. (*의복에서 ‘셋업’은 상 · 하의 세트를 부르는 단어로, 보통은 재킷과 팬츠로 구성된 셋업 슈트를 가리킨다.)


2019 가을/겨울 시즌 ‘쿨 텍스타일’에서 출시한 13개의 새로운 패턴
심우윤이 ‹셋업(SET-UP)›에 필요한 천을 찾으려고 동대문에 갔다가 발견한 업체 ‘쿨 텍스타일’의 카탈로그. 쿨 텍스타일은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트를 주력 상품으로 내세우는 원단 업체로 한국에 본사를 두고 있다. 매년 13개의 새로운 텍스타일 패턴을 발표하는데 ‹셋업›에 사용한 디자인은 올해 출시된 6번 ‘떡볶이 디시(Tteokbokki Dish)’다. ‘떡볶이 디시’는 한국의 분식집 접시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되었으며, 국내 마켓에서는 주로 로컬 테이블웨어 브랜드를, 글로벌 마켓에서는 아크네와 같은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를 타깃으로 한다. 우아하면서도 재미있는 패턴이라고 카탈로그는 설명한다.